일상

100세 이상 어르신 10명 중 8명은 ‘평생 금주·금연
  • 글쓴이 관리자
  • 조회수 1150



100세인, 지난해 11월 기준 총 3159명으로 집계 …경기도 가장 많아
17.5% “식사·옷 갈아입기 등 일상생활 혼자서 충분히 할 수 있다”

  



100세 이상 고령자(이하 100세인) 10명 중 8명은 평생 금주와 금연을 실천한 것으로 나타났다. 100세인이 꼽은 장수 비결은 절제된 식습관, 규칙적인 생활, 낙천적인 성격 순이었다.


7월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100세 이상 고령자조사 집계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현재 우리나라의 만 100세 이상 고령자는 3159명으로 2010년(1835명)보다 72.2%(1324명)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 2731명(86.5%), 남성 428명으로 여성 100세인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인구 10만명당 100세 이상 인구는 2005년 2.0명에서 2010년 3.8명, 지난해 6.6명으로 늘었다.
이번 통계청이 발표한 우리나라 100세인 총수는 안전행정부가 공개하는 ‘주민등록상 100세 이상 고령자’와는 차이가 있다. 안행부 자료에 따르면 주민등록상 100세 이상 인구는 2013년 기준 1만3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런 차이에 대해 통계청 정남수 사무관은 “주민등록상 100세 이상 인구에는 행방불명자나 사망 후 말소신고를 하지 않은 사람들이 포함돼 있어 정확하지 않다”면서 “이번 인구주택총조사를 통해서도 약 9000명이 100세를 넘었다고 응답했는데, 양·음력 생년월일과 자녀의 연령 등을 꼼꼼히 따져 실제 나이를 가려냈다”고 말했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100세인이 692명(21.9%)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521명(16.5%), 경북 224명(7.1%) 등의 순이었다. 인구 10만명 당 100세인 수는 제주(17.2명), 전남(12.3명), 충북(9.5명)이 높았다.
시·군·구별로 살펴보면 경기 고양시(72명), 제주 제주시(65명), 경기 성남시(63명)에 많았고, 인구 10만명당 100세 이상 고령자가 가장 많은 장수마을은 충북 괴산군(42.1명)이었다.


장수 비결에 대한 물음에 100세인들의 39.4%는 ‘소식 등 절제된 식생활 습관’이라고 응답했고 규칙적인 생활(18.8%), 낙천적인 성격(14.4%)이 뒤를 이었다. 현재의 삶에 대해 ‘행복하다’는 응답은 34.4%, ‘그저 그렇다’ 46.6%, ‘불행하다’ 14.3%였다.


100세인의 76.7%는 ‘과거부터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는다’는 응답은 79.0%에 달했다.


본인의 이름을 정확히 아는 100세인은 68.2%였다. 42.6%가 나이를 알고 있었고 28.0%는 돈 계산이 가능했다. 67.4%가 따로 사는 자녀들을 알아봤다. 이 네 가지가 모두 가능한 경우는 25.5%였다.
식사하기, 자리에서 일어났다 눕기, 옷 갈아입기 등 기본적 일상생활 6개 항목을 모두 혼자서 할 수 있는 고령자는 17.5%였다. 반면 절반에 가까운 고령자(49.1%)는 일상생활 항목 6가지에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00세인의 73.2%는 3개월 이상 만성 질환을 앓고 있으며, 앓는 질환은 치매(39.9%), 고혈압(28.6%), 골관절염(28.0%) 순으로 많았다.


이들 고령자 중 90.9%는 배우자와 사별한 상태였다. 현재 가족과 함께 사는 비율은 44.6%로 2010년(57.1%)에 비해 12.5%p 떨어졌다. 반면 노인 요양원 등 노인시설에 거주하는 비율은 같은 기간 19.2%에서 43.1%로 급격히 상승했다.


여가생활로는 100세인의 38.5%가 낮에 ‘TV 시청 또는 라디오 청취’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구 등 다른 사람과 사교를 한다’는 응답자는 8.8%였고 ‘경로당이나 마을회관을 다니는’ 어르신은 6.4%였다. 
100세인의 43.1%는 평소 한 달 동안 따로 사는 자녀나 이웃, 친척, 지인 등을 1회 이하로 만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남이 10회 이상인 경우는 14.4이고, 평균 만남 횟수는 월 4.7회였다.


감정 표현의 경우, 남성 100세인은 즐거움이나 기쁨(54.7%), 슬픔이나 노여움(50.7%) 등 희로애락을 잘 표현한다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여성 어르신은 즐거움이나 기쁨을 표현하는 비율이 48.6%, 슬픔이나 노여움 표현은 44.2%로 남성보다 조금씩 낮았다.



2016년 07월 29일 백세시대


목록





  • 건강보험료 절약하는 방법! 지역 보험료 조정
  • 지역 보험료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건강보험료는 기본적으로 소득을 기준으로 부과하게 됩니다.직장가입자는 전년도에 받은 보수의 총액을 기준으로 보험료를 산정하게 되는데요. 해가 바뀌어 급여가 변동되면 일단 지난해 기준으로 보험료를 제하고 나중에 정산을 하게 됩...
  • 재활의료기관과 요양병원 선긋기 나선 정부
  • 보건복지부가 10월 시행을 목표로 추진 중인 재활의료기관 지정 시범사업에서 요양병원을 제외된 가운데 본사업에서도 요양병원 포함 여부는 장담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일반 병원급 의료기관과 요양병원의 수가체계가 다른 상황에서 동일한 수가를 적용하기 힘들뿐 아니라 요양병원에서 제공하는 재활의료가 회복기 재...
  • 시니어 일자리, 이대로 좋은가?
  • 급속한 고령화로 공적연금 중심의 부양체계가 한계를 보이면서, 국연금만으로는 노후를 담보하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시니어 계층을 위한 실질적인 일자리 정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통계청이 발표한 ‘2016 가계금융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시니어 계층의 빈곤율은 ...
  • 나도, 너도 혼자 산다
  • 어느덧 '혼술·혼밥·혼놀'은 어색한 단어가 아니다.2045년엔 세 가구 중 한 가구는 1인 가구일 것이라고 한다.통계를 통해 엿본 미래 우리나라의 '혼자 사는' 이야기.우리나라에 저출산과 고령화가 덮친 결과물 중 대표적인 것 하나가 '1인 가구'다.통계청의 '2015~2045년 장래가구추계'에 따르...
  • 사회적 입원환자는 점차 증가한다.
  • .굳이 입원진료를 받을 정도는 아닌데도 집에서 챙겨줄 사람이 없거나 있어도 눈치를 봐야하는 이들이 갈데가 없어 요양병원에서 산다.선진국에서는 집에 있으면 누군가와서 도와주는 제도가 잘 돼있...
  • 반몀교사 - 일본에서배운다
  • 오류이자 판단 미스였다. 실버산업을 둘러싼 장밋빛 전망이 그렇다. 고령사회 최대 집단인 노인 인구의 씀씀이는 애초 시장의 기대를 한껏 받았었다. 인구가 많을뿐더러 노후 인생마저 길어지니 이들의 노년 수요에 부응하면 큰돈을 벌 것으로 봤다. 뚜껑을 열어보니 일단은 빗나갔다. 의외로 덜 쓰고 안 쓰는 노...
  • 시니어 시프트전략
  • "시니어 시프트 전략 필요…전혀 다른 차원의 새로운 혁신 필요해"세계에서 유례없는 고령화 속도를 보이고 있는 우리나라의 고령자 관련 시장 규모가 2016년 27조원에서 2020년 78조원으로 3배 이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65세 이상 인구가 7% 이상인 '고령화 사회'에서 20% 이상인 '초고령 사회'가 ...
  • 첫페이지
  • 1
  • 2
  • 3
  • 4
  • 5
  • 6
  • 7
  • 8
  • 9
  • 마지막페이지